[알쓸신잡] 시즌3 e05 피렌체 계속 뜬금포 메모


정치인 및 경영진: 그저 기술자들이 활개칠 수 있는 판(환경)을 만들어주기. 와인 배합비율을 모르는 후계자

망원경을 만들어 하늘을 보고, 성당에서 샹들리에를 봤던 갈릴레오. 수완이 좋았던 천재과학자. 가택연금&눈이 멀때까지 하늘을 관찰. 철학은 우주에, 우주는 항상 우리 가까이, 우주를 읽는 것은 수학

3T
톨로런스>탤런트>테크놀로지
미국이 2차 세계대전 이후 독일을 제치고 과학이 크게 성장한 이유. 나치시절 억압받았던 유대인 저항자 동성애자들을 모두 받아들였던 미국. 게이지수가 가장 높은 곳이지 실리콘밸리가 있는 샌프란시스코

이방인들, 괴짜들이 와서 편안하게 살수 있는 포용성과 익명성이 보장된 곳

1차 세계대전 이후, 오스만제국과 합스부르크제국의 멸망. 나라를 어떻게 찢을것인가. 민족자결주의. 애매해도 민족 기준으로 찢으면 될듯. 조선 등 당시 식민지국가들 오해(?)하고 달려들기

가문이 더 중요했던 유럽. 합스부르크 제국. 작은 귀족 가문. 결혼을 통해 제국을 건설(전쟁이 아닌). 아들이 없는 땅 큰 가문 노리기.

용병이 아닌 상비군(군인 징병제) 나플레옹. 국민의식이 생기게 됨. 애국가, 국기... 교육이 중요해짐. 국민교육. 국민문학. 빅토르위고 레미제라블. 공감. 민족 국가 개념. 통일운동 화르륵

지금은 국민문학 대신 축구가 그 역할을 함. 정체성

빅데이터영업. 사람들이 신곡을 찾아 듣지 않는다. 상황에 따른 추천음악


예루살렘의 아이히만
악의 평범성. 엄청난 동기나 이념이 아니다.
타인의 고통에 공감하지 못하는 무능력에서 악이 나온다.
즉. 모두가 어느정도 책임이 있다. 악마가 하는짓이 아니었다. 인간의 악은 멀리있지 않다. 악에 가담하지 않기 위해는 스스로 생각하고 행동해야한다

나치. 전체주의
불안한 사회속 그저 강인한 ‘우리’에 속하고 싶던 무수한 보통의 사람들.
환자, 장애인, 집세 다 죽이기. 열등한 것은 같은 민족이라도 다 죽인다.
가장 좋은게 있으면, 가장 나쁜것도 있다
공동의 적을 만들어야. 유태인
한센병 불임수술

묘지와 벌통. 꿀을 모으기 위한 것이 아니라 정원이 번성하게 하기 위해 있는 벌통
생태공원이 가능하려면 벌과 물이 있어야함

프라이부르크. 벌의 도시





덧글

댓글 입력 영역